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따끔따끔 밤송이 가지고 놀기 2014년 1월 26일, 생후 95일, 입양 36일


 



 


어딘가에서 밤송이를 물고와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다행히도 밤송이 가시가 많이 죽은 상태라서
그닥 따갑지는 않을 듯 보입니다.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사료먹다 껌먹다 사료먹다 껌먹다 2014년 1월 24일, 생후 93일, 입양 34일


 





 

아침사료를 주었더니 조금 먹더니 바로 어제먹던 애견껌을 씹네요.
그러고는 다시 사료를 먹고
또 애견껌을 먹고

껌은 두종류로 4봉지, 5봉지(한봉지에 두개들었음) 샀는데
잠깐 십분정도 씹다가 내팽개치곤 별 관심이 없어서
있는 것만 주고 다음부터는 애견껌은 사지 말아야겠다 했는데
어제 하나줘봤더니 예전과 달리 잘먹네요.
다른 종류는 여전히 안먹지만.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낮잠 잘때는 만사가 귀찮아 2014년 1월 22일, 생후 91일, 입양 32일






 

잠잘때는 주인이 와도 내다보지 않습니다. 밤에는 물론이고 낮잠잘때도..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엘리보다 휘파람 2014년 1월 22일, 생후 91일, 입양 32일


 




 

엘리는 자기 이름을 불러주는 것보다 휘파람 소리에 더 잘 반응합니다.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할아버지, 할머니 & 군밤 슬쩍하기 2014년 1월 18일, 생후 87일, 입양 28일


 




 

할아버지, 할머니 & 군밤 슬쩍하기

석쇠위의 군밤을 하나 냅다 물고 저만치 달아나서는 열심히 뜯고 있습니다.
뜨거울텐데...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뛰어내리기 2014년 1월 15일, 생후 84일, 입양 25일


 





 

85Cm 높이에서 뛰어내리기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뒷동산, 낮잠 2014년 1월 13일, 생후 82일, 입양 23일


 







 






 

뒷동산에서 앞마당에서 실컷 놀고 자기 집으로 돌아가 집 옆에서 낮잠을 청하는 엘리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2014년 1월 12일, 생후 81일, 입양 22일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엘리의 집2, 2014년 1월 11일, 생후 80일, 입양 21일


엘리의 집2
2014년 1월 11일

낮에는 풀어주고
밤에만 묶었두었는데
요즘은 자주 밖으로 나다닙니다.
그러다보니 이것저것 집어먹기도 합니다.
지인이 그러면 장염에 걸려서 사망에 이를수 있다고
묶어둬야 한답니다.

그래서 줄을 길게해서 사람이 옆에 없을 때는 묶어 두었습니다.
그랬더니 나무사이를 돌아다니다가 나무에 줄이 엉켜 묶이는 것입니다.
그러면 꼼짝 못하고 울고 있습니다.
안되겠다 싶어서 다시 집터를 옮겨주기로 했습니다.




2014년 1월 10일
크게 울타리를 치고
그안에 가장 햇볕이 잘드는 곳에 집터를 잡아 주었습니다.
이렇게 하면 묶여 있을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사람이 있을때는 울타리 문을 열어주어 집안을 뛰어다닐 수도 있습니다.



집도 보강을 해주었습니다.
바닥에 낚엽을 깔아주고 그 위에 나무집을 올리고
나무집 안에는 종이박스 엘리 집을 넣고, 겨울 티셔츠와 코트, 방석을 안에 넣어 주었습니다.
천장에는 부직포와 두꺼운 이불, 5cm가량 두께의 스폰지를 덮어주고
그 위에 엘리의 나무집을 덮을 수 있는 플라스틱을 올려주고 다시 비닐을 씌워주었습니다.
문은 자켓을 늘어뜨려 바람을 막아주었습니다.
이젠 춥지 않을 것입니다.


처음에 엘리를 울타리 안에 넣고 문을닫자
울타리 여기저기를 몸으로 들이받고 물어 뜯고 했습니다.
그리고 울타리의 빈틈을 찾아내어 그리로 나왔지요.
그러면 그 틈을 다시 보강해서 막았습니다.
몇시간 후에는 엘리도 익숙해 졌는지 얌전해 지고 저녁에는 이사온 집에서 잘 잤습니다.
이틀이 지난 지금은 스스로 앞마당에서 놀다가 피곤하거나 놀아주는 사람이 없으면 자기 집으로 찾아 들어갑니다.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르조이(Borzoi) 엘리(Eli) 성장기- 엘리의 집, 2014년 1월 6일, 생후 75일, 입양 16일



엘리의 집
2014년 1월 6일

1월 1일부터 집 밖으로 나온 엘리의 나무 집입니다.

엘리는 처음 사과 종이 박스에 담겨서 저희 집으로 왔는데
집 안에서는 그 상자가 엘리의 집 역할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털이 너무 많이 빠져서 1월 1일부로 집 밖으로 나가게 되었습니다.
두시간 동안 집안 구석구석 자재들을 찾아서 만든 나무집입니다.

나무로 만든 집에 바닥에 방석과 헌 옷을 이중으로 깔아주고
외부는 전체를 부직포로 덮고
출입구에는 지붕에서부터 헌 외투로 늘어뜨려 추위를 막으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엘리가 이 나무집에 안들어 갑니다.
그래서 집안에서 집 역할을 했던 종이 박스를 넣어주니
그때서야 집으로 들어갑니다.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