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The Downfall,2004.) 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몰락
감 독 올 리버 히르비겔 (2004 / 독일)
출 연 브 루노 간츠
상세보기


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히 틀러의 파멸과 최후의 과정을 그린 영화이다. 

히틀러의 말이 인상적이다.


 

 

 


독일인들이 유태인들에게 수 많은 피해를 받고 있다는 전제하에 

그는 그의 유태인 학살을 정당화한다. 

네가 나를 먼저 괴롭히고 나에게 아무런 도움이 안 되니 

죽여도 되고 죽여야 된다는 논리이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삶은 나약함을 용서하지 않는다" 

"나는 누구에게도 동정해본적이 없다"는 등의 

그의 얘기는 적자생존의 논리에 철저하게 침윤되어 있다.


 
 
 


후세인이나 알카에다의 만행을 보여준 후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의 이데올로기와 비슷하다. 

그렇지만 이 영화가 독일에서 제작된 이유가 불분명하다. 

결코 타협하지 않았던 히틀러의 고뇌를 알리기 위함인가? 

아님, 그러한 히틀러를 더 이상 옹호하지 않는다는 현 독일의 입장을 알리기 위함인가? 

히틀러가 자살한 후에 그의 부하들이나 비서의 남은 자살, 도망, 투항, 구금과 석방에 대한 후일담도 

히틀러의 삶을 재조명하는 이유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못되었다. 
 

 
 
 

 

하여튼 지난번에 히틀러라는 영화에서 

히틀러의 성장과정을 다룬 영화를 보았고 

이번에 본 몰락이라는 영화로 

히틀러 삶의 앞,뒤가 어떠한 시각에선 조명되었다고 본다. 

다음에 시간이 되면 나의투쟁이라는 책을 봐야겠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크리스탄 두가이 감독의 히틀러(Hitler,2003)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히틀러:악의탄생
채 널/시간
출 연진
상세보기

  크리스탄 두가이 감독의 히틀러라는 영화를 보았다.

히틀러의 어린 시절과 그가 권력을 잡기 까지의 과정을 연대기적으로 되집은 영화이다.

이 영화를 통해

말로만 듣던 히틀러의 위대함과 강박증과 같은 그의 성격의 형성의 이유를

어느 정도 느낄 수 있는 단서를 얻었다.  

 


근친상간적인 과정을 통해 태어난 히틀러는 

나중에 자신의 조카에게 그와 비슷한 연정을 느낀다. 

그래서 그녀가 다른 남자와 어울리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어느날 그녀와 키스를 한 후 그녀가 자살하게 만든다.  
 

 


히틀러, 그는 어느 누구하고도 타협하려 하지 않았고

-물론, 경우에 따라 협력하기는 했지만 

아무리 어려운 삶의 고비가 있어도 

자신이 품은 꿈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관철시켜 나가다 자살로 생을 마무리하였다.

조카의 말처럼 이해할 수 없는 괴물적인 끊이지 않는 에너지가 

그가 죽을 때까지 그의 삶을 추동시킨 것이다.

이 영화를 통해서도 이해할 수 없었던 것은 

그의 유태인에 대한 끝없는 증오와 반감이다.

물론, 영화 초반에 그가 삶을 살아가는 과정중에 

예술가가 되기 위해 그림을 그리지만 

유태인들이 주 세력을 잡고 있던 미술계에서 끝까지 인정을 못 받고 

결국 군입대를 하여 일병으로부터 진급해서 총통이 되어야만 했던 

그의 지난했던 삶의 일부를 보여주고는 있지만

 

 
 
 


수백만명에 이르는 유태인을 학살한 

그의 악마같은 유태인의 증오는 이해하기 쉽지 않았다.

그는 냉정하게 자신이 계획한 나찌제국에 대한 계획을 실행에 옮겼으며 

지칠줄 모르는 정열과 그 누구에게도 굴하지 않고 

어느 누구나 설득시키려고 하는 강한 언변으로 

독일 시민들의 마음을 빼앗아 자신만의 독재세계를 구축하였다.

남주인공이 강한 눈빛과 지칠줄 모르는 에너지로


그러한 히틀러의 저돌적인 성격의 일부분을 훌륭히 연기하였다. 

그는 자신의 연대기를 나의 투쟁이라는 자서전으로 써 직접 출판하는 계략까지 꾸며 

독일시민의 마음을 움직였다. 
 

 
 
 


당시 경기불황에 시달리던 독일 시민들에게 

불요불굴의 에너지와 카리스마를 가진 히틀러의 존재는 

그들의 고단한 삶을 구원하는 신의 이미지로 다가갔을 것이다. 

인간이 가진 강한 에너지의 원천중의 하나가 

증오와 언변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 영화였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김광식 감독의 내 깡패 같은 애인(2010.05)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내 깡패 같은 애인
감 독 김 광식 (2010 / 한국)
출 연 박 중훈,정유미
상세보기

  김광식 감독의 내 깡패같은 애인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영화를 보면서 왜 똥파리라는영화가 생각났을까?

   비슷한 구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사채업자의 뒤를 봐주는 깡패에 우연히 알게된 여자 주인공, 

사는 환경은 다르지만 인간적인 모습으로 가까와지는 남녀, 

이 모든 것들이 너무나 닮아있다.


단지 차이가 있다면 

박중훈식 연기가 들어갔다는 것 뿐, 

여자 주인공이 어린 소녀에서 취직을 원하는 노처녀로 바뀌었을 뿐,
 

 

 


흥행에 성공하기에도 2% 부족한 것 같고, 

독창성도 없는 

이런 상업영화를 왜 다시 만드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하여튼 박중훈의 노련한 연기를 다시 봤다는 것 뿐,

이 영화만의 매력을 느낄 수 없어서 유감이었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