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김대우감독,김주혁,류승범,조여정주연의 방자전(2010.06)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춘향을 몸과 마음으로 끝까지 사랑한 방자가 춘향을 차지할 권리가 있다

너무 가볍기 때문에 춘향전에 대한 패러디가 가벼운 심심풀이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데

 


방자전
감 독 김 대우 (2010 / 한국)
출 연 김 주혁,류승범,조여정
상세보기


김대우감독,김주혁,류 승범,조여정주연의 방자전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방자전은 춘향전의 내용을 방자의 입장에서 재구성한 것이다.

춘향전에서

춘향은 온갖 억압과 학대에도 불구하고 이몽룡만을 일편단심 기다리는
정조와 절개의 인물로 묘사되지만



 

이 방자전이 라는 영화에서

춘향은

남성적인 매력과 적극적인 성격을 가진 방자와 이몽룡사이에서 고민하다

방자를 선택하다.

이몽룡의 질투로 절벽에서 떨어져 바보가 되는

춘향전과는 많이 다른 성격의 인물로 등장한다.


 


모든 것이 상품화되는 현대사회에서

더 이상 정조의 관념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작자의 생각 때문일까?

춘향뿐만이 아니라 그의 어머니조차

쾌락원칙의 개념에 따라

실제적인 이익을 추구하려는 모습만을 보여준다.

 



춘향전과는 반대로

허랑방탕한 방자에게 손을 들어주는

이 영화는

모든 가치가 자본에 집중되어 있는

현대사회의 편향된 가치관을 그대로 보여준다.

장원급제한 이몽룡조차

부자기생이 된 향단이와 놀아나게 만드는

이 영화는

과거 한국의 대표적 전통의 하나였던
정조와 절개에 대한 개념을 철저하게 유린한다.


 
 
 


그렇지만

작품의 완성도의 측면에서 보았을 때

방자전은

 씹다 버린 껌처럼 너무 가벼운 유희개념에만 몰두한 듯 하다.

이 영화에서 

억지로 작가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을 찾아보면


 
 
 


신분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춘향을 몸과 마음으로 끝까지 사랑한 방자가

춘향을 차지할 권리가 있다는 듯한 내용전개뿐이다.

너무 가볍기 때문에

춘향전에 대한 패러디가 가벼운 심심풀이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는데에

방자전의 한계가 있다.
 

관련 글 보기

  1. 2010/11/04 영화(웹툰)리뷰-윤태호작가의 웹툰 이끼를 보았다.제목 "이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바위에 달라붙어 기생처럼 번식하는 "이끼", 권력과 힘을 가진 세력에 들러붙어 그들의 기반을 발판으로
  2. 2010/11/03 영화리뷰-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2010)라는 영화를 보았다.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왜 이끼라고 했을까?
  3. 2010/11/02 영화리뷰-이재한감독 권상우주연의 포화속으로(Into the Fire,2010)라는 영화를 보았다.특별히 복잡한 주제나 내용의 전개없이 포화속으로에서는 잊혀져가는 한국전쟁의 쓰라린 과거를 다시 들춰냄으로써 잔혹한 전쟁의 기억을 되집고 있다.
  4. 2010/11/02 맨온파이어(Man on fire)
  5. 2010/11/01 영화리뷰-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미스터 노바디라는 영화를 보았다.각자의 삶이 모두에게 중요하고 모든 사람이 가는 모든 길이 다 중요하다는 늙은 주인공의 말은
  6. 2010/10/31 영화리뷰-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7. 2010/10/30 김기영감독의 하녀(The Housemaid,1960)라는 영화를 보았다.
  8. 2010/10/29 크리스탄 두가이 감독의 히틀러(Hitler,2003)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9. 2010/10/27 장선우 감독의 거짓말(LIes,2000.01)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10. 2010/10/27 김광식 감독의 내 깡패 같은 애인(2010.05)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11. 2010/10/23 하하하(Hahaha,2010.05)라는 영화를 보았다.
  12. 2010/10/21 킬러스(Killers,2010.09)라 는 영화를 보았다
  13. 2010/10/20 영화 하녀를 보았다.
  14. 2010/10/19 <레터스 투 쥴리엣>이란 영화를 보았다.
  15. 2010/10/18 <영도다리>라는 영화를 보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영화(웹툰)리뷰-윤태호작가의 웹툰 이끼를 보았다.
제목 "이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바위에 달라붙어 기생처럼 번식하는 "이끼", 권력과 힘을 가진 세력에 들러붙어 그들의 기반을 발판으로

 


이끼.1
카 테고리 만 화 > 공포/스릴러
지 은이 윤 태호 (한국데이타하우스, 2010년)
상세보기


웹툰

이끼를 보았다. 

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영화 이끼를 보고 블로그에 리뷰를 올리고 

다른 블로그를 방문해보니 

이 작품이 웹툰이 원작인 것과 

원작이 영화보다 상세한 내용을 가지고 있다는 정보를 듣고 

웹툰 이끼를 읽어보았다.

 

영화와 비교해서 말하자면 웹툰 이끼는


영화보다 짜임새 있는 구성을 가지고 있고 

영화대사로 표현할 수 없는 문자매체의 보다 긴밀한 사용을 지적할 수 있다.


 
 
 

영화에 나온 대사의 대부분이 원작에 그대로 실려있는 것을 보고 

원작자의 스토리구성의 뛰어남을 인정할 수 있었다. 

영화 이끼에서 제목의 의미를 궁금해 했는데

웹툰 이끼에서 제목 "이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이끼"는 단지 이 스토리상의 의미뿐만이 아니라


이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온갖 폭압체제와 비리구조를 통칭하는 

사회적인 개념까지 가진 것이다. 
 

 
 
 


바위에 달라붙어 기생처럼 번식하는 이끼, 

이는 권력과 힘을 가진 세력에 들러붙어 그들의 기반을 발판으로 

자신의 부와 안위를 도모하고자 한 이장의 삶의 은유로 기능하고 있다. 

웹툰의 맨 마지막 장면에 

서울의 한 도시를 인공위성에서 찍은 사진처럼 보여주는 원작자의 의도가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하다. 

 


"너는 신이 되려 하였나, 나는 인간이 되려 하였다 - 다른 사람의 목줄을 꽉 쥔 인간이"라는 

이장의 마지막 말은 

자신의 권력과 치부를 위해선 다른 사람의 안위와 생명을 함부로 유린하는 

현 정치구조의 그릇된 상황을 비판하는 구절로 느껴졌다.

하여튼 영화와 웹툰 이끼를 다 읽고 보고 나니 

뭔가 숙제를 하나 마친듯한 개운한 느낌이다.. 
 

관련 글 보기

  1. 2010/11/03 영화리뷰-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2010)라는 영화를 보았다.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왜 이끼라고 했을까?
  2. 2010/11/02 영화리뷰-이재한감독 권상우주연의 포화속으로(Into the Fire,2010)라는 영화를 보았다.특별히 복잡한 주제나 내용의 전개없이 포화속으로에서는 잊혀져가는 한국전쟁의 쓰라린 과거를 다시 들춰냄으로써 잔혹한 전쟁의 기억을 되집고 있다.
  3. 2010/11/02 맨온파이어(Man on fire)
  4. 2010/11/01 영화리뷰-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미스터 노바디라는 영화를 보았다.각자의 삶이 모두에게 중요하고 모든 사람이 가는 모든 길이 다 중요하다는 늙은 주인공의 말은
  5. 2010/10/31 영화리뷰-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6. 2010/10/30 김기영감독의 하녀(The Housemaid,1960)라는 영화를 보았다.
  7. 2010/10/29 크리스탄 두가이 감독의 히틀러(Hitler,2003)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8. 2010/10/27 장선우 감독의 거짓말(LIes,2000.01)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9. 2010/10/27 김광식 감독의 내 깡패 같은 애인(2010.05)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10. 2010/10/23 하하하(Hahaha,2010.05)라는 영화를 보았다.
  11. 2010/10/21 킬러스(Killers,2010.09)라 는 영화를 보았다
  12. 2010/10/20 영화 하녀를 보았다.
  13. 2010/10/19 <레터스 투 쥴리엣>이란 영화를 보았다.
  14. 2010/10/18 <영도다리>라는 영화를 보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영 화리뷰-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2010) 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
왜 이끼라고 했을까?

 


이끼
감 독 강 우석 (2010 / 한국)
출 연 정 재영,박해일,유준상,유선,허준호
상세보기


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개인적인 욕망때문에 수 많은 사람을 때리고 죽이는 전직형사와 

사람들의 마음을 치료하려는 종교인의 만남과 갈등이 

극의 뼈대를 이루고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수 많은 폭력과 억압, 살인과 인간마음의 치료의 문제가 

피와 살을 이룬 작품이다.



한 시골 마을의 폐쇄된 공간속에서 이루어지는 

독재자의 권력욕과 치부에의 욕망을 파혜치는 

현 검사를 배후에 둔 종교인의 아들과 그 사람을 도와 

그릇된 인간관계의 비리를 캘려고 하는 한 여인이 

종교인의 뒤를 이어 또 하나의 인물군을 이루고 있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

왜 이끼라고 했을까? 

영화에서는 그냥 독재자같은 전직형사가 비리를 캐낼려고 하는 종교인의 아들에게 

"바위에 낀 이끼처럼 조용히 살라"고 하는 대사에서 암시만 되어 있다.

 

 
 
 


내가 궁굼했던 것은 

언제부터 우리나라에서 이끼가 '조용히 사는 삶'을 대변하는 

메타포로 사용되었는가 하는 것인가? 였다. 

이끼하면 축축하고 뭔가 음습한 것을 예상했던 나로서는 

조용한 삶을 사는 이끼라는 설명이 다소 생경했다. 

 

 
 
 


맨 끝에 종교인의 아들을 도왔던 여인의 미묘한 웃음을 클로즈업함으로써 

이 영화는 전 현직형사의 자살이외에도 

그러한 독재자의 공화국을 세운 인물이 또 있을 수 있었다라는 복선을 보여준다. 

그 점이 이 영화를 더욱 빛나게 하는지 옥의 티인지 별로 구분은 되지 않는다. 

이 영화의 특징은 잔혹한 삶을 꾸려나갔던 폭력배, 또는 사기꾼들의 냉철한 눈빛들이다. 

그 눈빛들이 마냥 축축하고 음습한 이끼의 이미지를 불러일으킨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mid16 BlogIcon 연결고리 2010.11.03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끼.. 아직 안봤는데 볼만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