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화리뷰-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2010) 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
왜 이끼라고 했을까?

 


이끼
감 독 강 우석 (2010 / 한국)
출 연 정 재영,박해일,유준상,유선,허준호
상세보기


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개인적인 욕망때문에 수 많은 사람을 때리고 죽이는 전직형사와 

사람들의 마음을 치료하려는 종교인의 만남과 갈등이 

극의 뼈대를 이루고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수 많은 폭력과 억압, 살인과 인간마음의 치료의 문제가 

피와 살을 이룬 작품이다.



한 시골 마을의 폐쇄된 공간속에서 이루어지는 

독재자의 권력욕과 치부에의 욕망을 파혜치는 

현 검사를 배후에 둔 종교인의 아들과 그 사람을 도와 

그릇된 인간관계의 비리를 캘려고 하는 한 여인이 

종교인의 뒤를 이어 또 하나의 인물군을 이루고 있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

왜 이끼라고 했을까? 

영화에서는 그냥 독재자같은 전직형사가 비리를 캐낼려고 하는 종교인의 아들에게 

"바위에 낀 이끼처럼 조용히 살라"고 하는 대사에서 암시만 되어 있다.

 

 
 
 


내가 궁굼했던 것은 

언제부터 우리나라에서 이끼가 '조용히 사는 삶'을 대변하는 

메타포로 사용되었는가 하는 것인가? 였다. 

이끼하면 축축하고 뭔가 음습한 것을 예상했던 나로서는 

조용한 삶을 사는 이끼라는 설명이 다소 생경했다. 

 

 
 
 


맨 끝에 종교인의 아들을 도왔던 여인의 미묘한 웃음을 클로즈업함으로써 

이 영화는 전 현직형사의 자살이외에도 

그러한 독재자의 공화국을 세운 인물이 또 있을 수 있었다라는 복선을 보여준다. 

그 점이 이 영화를 더욱 빛나게 하는지 옥의 티인지 별로 구분은 되지 않는다. 

이 영화의 특징은 잔혹한 삶을 꾸려나갔던 폭력배, 또는 사기꾼들의 냉철한 눈빛들이다. 

그 눈빛들이 마냥 축축하고 음습한 이끼의 이미지를 불러일으킨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mid16 BlogIcon 연결고리 2010.11.03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끼.. 아직 안봤는데 볼만하겠군요.



영화리뷰-이재한감독 권상우주연의 포화속으로(Into the Fire,2010)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히 복잡한 주제나 내용의 전개없이 포화속으로에서는
잊혀져가는 한국전쟁의 쓰라린 과거를 다시 들춰냄으로써 잔혹한 전쟁의 기억을 되집고 있다.

 


포화속으로
감 독 이 재한 (2010 / 한국)
출 연 차 승원,권상우,T.O.P,김승우
상세보기


불미스러운 일도 있었지만

SBS드라마 대물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는

권상우주연 이재한감독의

포화속으로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영화는 1950년 당시 국군을 도와 포항의 시내를 11시간 동안 지켰던 학도병들의 삶과 죽음을 다루고 있다.
 


 

 


영화속 주인공은 

학도병으로 전쟁에 참여해 국군을 도와 북한군들과의 전쟁에 연루되지만 

어린 나이와 인간에 대한 연민으로 

자신의 아군이 눈앞에서 죽어가는 장면에서도 겁에 질려 북한군에게 총을 쏘지 못한다.

포항의 한 학교에 거점을 둔 한국군이 임진강 다리를 사수하기 위해 떠나고 

주인공이 속한 학도병들에게 포항의 사수를 부탁한다. 

그 학도병들 사이에서 중대장이 된 주인공은 

그 곳에 같이 학도병으로 온 건달같은 권상우에게 갈등과 대립감정을 느낀다.

 

 
 
 


그러나 결국 북한군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그 곳을 사수하기 위해 

죽음을 무릅쓴 싸움에서 둘은 동지애를 느끼고 북한군의 총탄에 맞아 같이 죽는다.

이 영화는 전쟁과는 아무런 관계없던 학도병들의 전우애에 대해 다룬 작품이다.


이데올로기 대립으로 남과 북이 싸움에 휩싸인 625전쟁에서 

당시 남한은 북한군을 뿔이 달린 괴물로 표현하는 등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보여주고 있었다.

미제의 앞잪이에 놀아나는 승냥이라는 표현으로 이적시하던 북한군의 태도도 마찬가지이다.

권상우가 10살가량의 북한군을 총으로 쏘는 장면에서 

주인공이 그것을 말리려는 태도는 

주인공이 편향된 이데올로기의 폐해를 알고 있었다는 반증이 된다. 


 
 
 


이 영화는 계속되는 전쟁 SCENE에 

무자비하게 죽어가는 군인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전쟁의 무자비함과 잔혹함을 간접적으로 비판하고 있다. 

특별히 복잡한 주제나 내용의 전개없이 포화속으로에서는 

잊혀져가는 한국전쟁의 쓰라린 과거를 다시 들춰냄으로써 잔혹한 전쟁의 기억을 되집고 있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head>


맨온파이어 <Man on Fire>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영화는 아마도 전직 특수부대출신이었던 한 보디가드(덴젤 워싱턴)와 한 부잣집 소녀의

죽음을 넘어선 사랑을 그리고 있다.


 덴젤워싱턴은 멕시코에서 살고 있는 친구의 권유로 한 부잣집 딸의 경호를 맡게 된다.

그 소녀가 어느 유괴범들의 손에 납치되는 것을 목격한 케이시(덴젤워싱턴의 극중이름)은

피타(부잣집 딸의 이름) 납치에 연루된 납치범들을 하나 하나 찾아 죽음을 대가로 하는 처절한 복수를 한다.

알콜중독에 걸릴 정도로 암울한 삶을 살던 케이시에게 피타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관심을 기울여주고
케이시의 존재를 인정해주는 어머니와 같은 존재이다.

케이시는 자신의죽음을 댓가로 피타를 죽음에서 건져내어 그녀의 어머니에게 돌려준다.

덴젤워싱턴의 암울하고 비정한 연기도 압권이었지만

이 영화의 묘미는 어린 소녀와 한 보디가드의 관계를 역으로 모성과 강하지만

외로운 자식의 관계로 뒤집어 보여주는데에 있다.


영화의 스토리상 케이시가 피타를 보디가드해주지만 케이시를 사랑해주고 인정해주고 보살펴준것은

오히려 피타이다.
피타가 수영에서 1등하도록 훈련을 시켜준 케이시는

영화 초반에 피타에게 쓸데 없이 질문을 자꾸 하지 말라는 냉담한 반응을 보이지만


피타가 역사책을 읽는 동안 얼굴만 봐도 웃음을 참을 수 없는 인간적인 교류를 하게 된다.

아무리 냉혹하고 암울한 상황에 빠져있는 케이시일지라도

자신에게 진정한 관심을 기울여주고 삶의 동기를 제공해주는


피타만은 자신의 목숨을 받쳐서라도 지켜주어야 만 하는 어머니와 같은 존재이다.

단순한 권선징악적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맨 온 파이어>가 보다 감동적으로 느껴지는 이유는

어둠속에서 아름다운 사랑의 꽃을 피워올리는 케이시의 죽음을 초월한 사랑과

그것에 현명하게 공명하고 있는 피타가 있기 때문이다.

내가 아직 안본 영화 - 맨온파이어 동명 영화

맨 온 파이어
감 독 엘 리 쇼라키 (1987 / 이탈리아)
출 연 조 페시,폴 셰나르,로라 모란테,프랑코 트레비시,대니 아이엘로
상세보기


2010/10/13 - [리뷰,추천/영화,공연,전시] - <레터스 투 쥴리엣>이란 영화를 보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영화리뷰-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The Downfall,2004.) 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몰락
감 독 올 리버 히르비겔 (2004 / 독일)
출 연 브 루노 간츠
상세보기


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히 틀러의 파멸과 최후의 과정을 그린 영화이다. 

히틀러의 말이 인상적이다.


 

 

 


독일인들이 유태인들에게 수 많은 피해를 받고 있다는 전제하에 

그는 그의 유태인 학살을 정당화한다. 

네가 나를 먼저 괴롭히고 나에게 아무런 도움이 안 되니 

죽여도 되고 죽여야 된다는 논리이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삶은 나약함을 용서하지 않는다" 

"나는 누구에게도 동정해본적이 없다"는 등의 

그의 얘기는 적자생존의 논리에 철저하게 침윤되어 있다.


 
 
 


후세인이나 알카에다의 만행을 보여준 후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의 이데올로기와 비슷하다. 

그렇지만 이 영화가 독일에서 제작된 이유가 불분명하다. 

결코 타협하지 않았던 히틀러의 고뇌를 알리기 위함인가? 

아님, 그러한 히틀러를 더 이상 옹호하지 않는다는 현 독일의 입장을 알리기 위함인가? 

히틀러가 자살한 후에 그의 부하들이나 비서의 남은 자살, 도망, 투항, 구금과 석방에 대한 후일담도 

히틀러의 삶을 재조명하는 이유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못되었다. 
 

 
 
 

 

하여튼 지난번에 히틀러라는 영화에서 

히틀러의 성장과정을 다룬 영화를 보았고 

이번에 본 몰락이라는 영화로 

히틀러 삶의 앞,뒤가 어떠한 시각에선 조명되었다고 본다. 

다음에 시간이 되면 나의투쟁이라는 책을 봐야겠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