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명절 연휴 캄보디아(씨엠립-앙코르왓) 3박5일 8인가족여행기- 깜퐁플럭, 웨스트 바레이, 현지인의 집, 캄보디아민속촌(3일차)




어제와 그제는 캄보디아의 역사, 1,000년 전의 캄보디아ㅡ 박물관, 앙코르와트와 앙코르톰을 보았고
오늘과 내일은 감보디아의 오늘, 근현대의 캄보디아를 보게 될것이다.

깜퐁플럭
어제 7시부터 시작한 일정을 한시간정도 늦춰 오늘은 8시부터 시작했다.
오늘은 날은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지만 비가 안온다는 것만해도 참으로 반갑다.
호텔로부터 한시간ㅡ 9시경 깜퐁플럭으로 들어가기 위해 배표를 끊고 작은 배에 올랐다.

매표소
선착장


타고갈 배


배를 돌릴때 기다란 장대를 이용합니다.

우리배 선장님도 기다란 막대기로 매를 돌립니다.



 
앞서가는 배



처음 만나는 수상가옥과 그 앞마당 멋진 조경수(?)가 욕심납니다.


관공소

마을입니다.

우리배에 같이 탔던 깜퐁플럭마을 원주민도 목적지가 가까웠는지 내릴준비를 하구요.

학교인데 여기서 내리네요.

양동이를 타고 다니는 동네 꼬마. 옆으로 큰배가 지나가면 물결이 크게 치지만
그래도 묘하게 안넘어간답니다.




동력선으로 한시간을 들어와 다시 선착장에 배가 서는데
그 선착장 너머에 맹그로브숲을 안내해줄 곤돌라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두명 또는 세명(어린이포함)의 승객이 승선하고 여성 사공이 노를 잡아 정글의 맹그로브 숲 나무사이를 여유롭게 노니는데 황톳물이 손에 닿고 배를 넘어올 듯 합니다.
물론 여기 수상가옥에 사는 주민들의 모습도 볼수 있습니다.
나무와 물과 하늘을 보며 30분 남짓 다시 그 선착장으로 돌아오고 내리면서 1달러 팁을 드립니다.

 
선착장



 







점심식사
호텔로 돌아와 한시반경 점심식사하러 갔다.
한식- 제육볶음을 먹었다. 고기가 별로다.

웨스트 바레이ㅡ 아이들과 팔찌
천년전에 만들어졌다는 캄보디아 최대의 인공호수에 도착하자마자 소나기가 심하게 내린다.
여기서도 아이들이 따라 붙는데 바구니를 하나씩 들고 있다.
바구니 안에는 그들의 어머니가 밤새 만들었을 것이라는 작은 구슬과 나무 조각들로 꿰어진 팔찌들이 하나 가득 들었고 연신 "5개 1달러"라고 외친다.
가이드님이 아이들에게 조금 후에 사줄테니 따라다니지 말라고 말한다.
잠깐 호수를 보고 옆쪽 천막아래로 들어가 자리잡고 앉아 과일을 먹었다.
얼마후 아이들이 우리 일행 앞쪽으로 몰려오고 가이드님이 그중에서 몇몇 아이들을 선택한다.
그 선택된 아이들이 쭉 횡대로 늘어서더니 "아기곰은~, 엄마곰은~~" 노래를 한다.
몇곡 노래를 하고 마루위로 올라와 우리 일행옆에 한 아이씩 앉아 바구니를 내민다.
나는 한 계집아이의 바구니에서 5개의 팔찌를 고르고 1달러를 주었다.
그랬더니 선택되지 않은 따라서 노래하지 않은 사내아이가 은근슬쩍 내 반대쪽 옆으로 다가 앉아 바구니를 내민다.^^  "어? 너는 노래 안했잖아?" 그랬더니 무슨말인지 아는지, 자기가 하는 짓이 어떤짓이라는 것을 아는지 멋적은 듯  씨익 웃는다. 그 바구니에서도 다섯개를 고른다. 다른 아이들이 그 아이에게 한마디씩 하지만 그 뿐이다. 아이들이 예쁘다. 우리아이들하고 다를 것이 있나?

 

현지인의 집ㅡ  펌프, 항아리,
중산층 정도의 현지인 집에 방문했다.
2달러로 자신의 집을 관광객에게 개방한다고 한다.
이집 마당에서 예전 우리나라에서도 흔히 보았던 펌프를 보았다.
펌프 몸통 윗쪽 구멍에 물을 한바가지 집어넣고 손잡이를 아래위로 펌프질 하면 물이 끌어 올려지는데 오랜만에 보니 반갑다. 직접해보니 잘나온다.
이 펌프는 우리나라 원주대학교에서 설치해준 펌프다.
집 내부사진은 찍지 않았다.




호텔수영장ㅡ 오후 세시반경
어제, 그제는 계속 비가와서
훌륭한 호텔 수영장에 들어갈 수가 없었다.
오늘 오전에 잠깐 소나기가 오긴 했지만
이런 훌륭한 수영장에 들어가지 않는다는 것이 예의가 아닌지라
또 내일 체크아웃하는 날이라 시간이 오늘 이시간 밖에 없어서 잠깐 짬을 내 수영장에 들어갔다.
덕분에 넓은 수영장을 한시간가량 독차지하고 놀았다.













 


캄보디아 전통민속촌 Cambodian Folk Village
호텔 수영을 마치고
전용버스로 캄보디아민속촌으로 이동했는데 호텔에서 멀지 않았다.
이정도 거리는 걸어도 좋았을텐데...
표를 끊고 전시품 관람후 몇가지 공연을 하는데 그중에서 제일 재미있다는 공연을 보았다.
내용은 신랑감고르기, 형식은 무언극이라고 해야하나.
30분 정도의 공연으로 관중을 배우로 즉석 참여시켜 진행한다.
재미있다.

저녁식사
압살라 민속쇼를 보면서 현지식 뷔페다.
뷔페는 현지인이 운영하는지 한국인이 운영하는지 잘 모르겠는데 모두투어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확실치 않음.
현지 음식이 뷔페로 나오는데 먹을만한데 손님이 많아서인지 음식이 부족하다.
공연은 압살라 민속쇼인데 무대와 우리 좌석이 너무 멀어서 눈에 잘 들어 오지 않았다.

밤에 야간시티투어를 옵션으로 하기로 했는데 불발되었다.

*정보들에 오류가 있을수 있음.
두서없는 글 끝까지 봐 주셔서 업군지랄^^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