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미스터 노바디(Mr.Nobody, 2009)라는 영화를 보았다.
각자의 삶이 모두에게 중요하고 모든 사람이 가는 모든 길이 다 중요하다는
늙은 주인공의 말은


미스터 노바디
감 독 자 코 반 도마엘 (2009 / 벨기에,캐나다,독일,프랑스)
출 연 제 어드 레토,사라 폴리,다이앤 크루거,린 당 팜
상세보기

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미스터 노바디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영화는 인간의 삶을 시간의 축에서 여러 가지 각도로 조명해 본 약간 형이상학적인 작품이다.

117살이 된 주인공은 미래세계에서 죽기 직전에 자신의 삶을 반추해 볼 기회를 최면을 통해 갖게 된다.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어느 부모를 따라가느냐는 선택의 기로에 선 주인공은 

그 후 자신이 알던 세명의 여자중에서 

어떤 여자와 어떤 삶을 살 것이냐는 선택을 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이 영화는 이 모든 가능성의 결과를 다 따라가보고 있다.

 

어머니를 따라 기차를 타고 타지로 간 주인공은

그곳에서 만난 세 여자와의 각기 다른 만남과 이별, 결혼생활을 통해서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는 가슴찢어지는 고통도 당해보고, 

다른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의 결혼에서 느끼는 상실감과 거리감, 고통을 경험하고 

별다른 감정없이 사는 다른 여자와의 결혼생활에서 자신을 원망하는 아내의 하소연도 듣게 된다.

이 영화는 우주의 빅뱅이론을 비롯하여 나비효과등의 과학적인 가설과 주제들도 같이 다루고 있다.


 
 
 


지금은 우리가 시간의 축에 따라 이동하는 세계에서 살고 있지만 

만약 그렇지 않은 세계를 생각해 볼 때 

이 현실이 실제인지 아니면 9살 아이가 꾸는 꿈의 한 부분일지 모른다는 주장이다. 

각자의 삶이 모두에게 중요하고 모든 사람이 가는 모든 길이 다 중요하다는 

늙은 주인공의 말은 

뒤집어보면 
 

 
 
 


아무리 훌륭한 삶이라도 

우주에서 보면 찰라적인 순간의 놀이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도 된다. 

맨 끝의 장면에서 죽었던 노인이 시간의 역주행으로 다시 일어나 

거꾸로 웃으면서 걷고 담배에서 뿜어져 나간 연기가 다시 담배속으로 들어오고 하는 장면은 

가슴이 터질 듯한 괴로움이나 살이 에어져나가려는 한 개인의 고통도 

그 사람의 인생에서는 둘도 없는 진실한 것이겠지만 

모든 것을 휩쓸어가버리는 시간의 무자비함속에서는 

한낱 푸념에 지나지 않으리라는 깨달음을 숨기고 있다.

오랫만에 형이상학적인 주제를 담은 영화를 봐서 머리 속은 복잡하지만 한편으로는 즐겁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지난 일요일 햇고구마 수확했습니다.

   

  지난 일요일

일산 고양시 대자동 대양로 옆 밭에서

고구마 수확을 했습니다.
 

 

서리 내리기 전에

수확해야 하는데

지난 일요일이 아니면

너무 늦을거 같아서

이 밭은 고모님 밭인데

붙여 먹구 있습니다.

40~50평 정도 되는 거 같습니다.

도지여? 그건 없구요

고구마 나눠 드리구 있어요.

 

배고파요 ㅠ,.ㅠ   살것같네 쌩유~~~
밥주세요
↓↓
 
 



오늘 연장들 입니다.

호미 세자루, 곡괭이, 낫, 갈퀴, 그리고 종이 박스, 빨간장갑두 있군요.

낫으로 먼저 고구마 넝쿨을 걷어 냅니다.

그리고 곡괭이로는 호미질 잘 되도록 양쪽으로 찍어주고요

호미로는 밭을 파서 고구마를 캐지요.

종이 박스는 수확한 고구마를 담아야 겠죠.


 

사람은 아니겠구

짐승들이

알 굵은 고구마들을

캐 먹었나봐요

큼지막한 구멍들이

군데군데 숭숭 뚫려 있습니다.

나쁜~~

 


아버님은 고구마 넝쿨 걷어내기 작업을 하셨습니다.


 


그러면 제가 곡괭이로 양 옆을 찍어줍니다. 

호미질 하기 좋도록


 

 

 


어머님은

호미질로 고구마를 캐셨구요.


 


잠시 쉬는 시간입니다.

잠시^^

오랜만에 땀을 흘렸네요



곡괭이 질로 물집이 잡혔네요.

자주 해보지 않은 일이라...


 

 

   


10시부터 시작해서 3시까지 5시 간만에 작업을 마쳤습니다.

점심도 못먹었어요.

짜장면 시켜 먹었어야 했는뎁



수확이 신통치 않다네요.

작년보다 많이 못하다구 ㅠ,.ㅠ

박스로 다섯박스 정도 캤는데

씨알 굵은 것은 3박스 정도 나머지는 손가락 굵기입니다.

동생들 한박스씩주고

고모님 한박스 드리면 없을거 같은데...

맛이라도 있어야 할텐데



내년에는 옆의 밭도 저희가 얻어 심기로 하셨다는데

일이 너무 많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취미로만 하셨으면 좋겠는데

딱 지금 넓이가 좋은거 같은데

에구에구 허리야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신동 | 고구마 수확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lghn.tistory.com BlogIcon www.LGHN.com 러블리가든하우스 LGHN 2010.10.2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부터 갑자기 추워지내요 고구마 적당히 잘 캔거 같아서 다행이네요





 

킬러스(Killers,2010.09)라는 영화를 보았다



킬러스
감 독 로 버트 루케틱 (2010 / 미국)
출 연 애 쉬튼 커쳐,캐서린 헤이글
상세보기


  킬러스(Killers)의 재미는 어디에 있을까?

특별히 에로틱한 장면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액션신이 강호동 말대로 소름끼치게 화려한 것도 아닌데 

특별히 강렬한 장면없이 이 영화는 끝날 때까지 스토리의 기대감을 가지고 보게 만든다.

이 영화의 재미를 파블로프의 개와 같은 조건반사에서 찾아보면 어떨까? 


 


다시 말해 

영화 희곡 제작자가 관객들에게 남자주인공을 계속해서 죽이려고 하는 킬러들을 계속 등장시켜

새로운 사람이 나올 때마다 독자가 저 사람도 혹시 주인공을 죽이려고 하는 킬러가 아닐까? 라고 하는 기대심리를

조건반사식으로 인셉션시켜 극의 흥미를 끝까지 이끌어 간다는 말이다. 

 

어느 정도 낯선 사람들이 킬러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식상해 질 쯤 

작자는 여주인공의 아버지까지 혹시 주인공을 죽이려고 하는 킬러일수도 있다는 감정적 반응을 독자들에게 불러일으켜 

독자들의 호기심을 계속해서 붙잡아 두려고 한다.


 
 

단편적인 헐리우드식 스타일에 새로운 방법-어쩜 게임의 요소를 닮은-을 도입합으로써 

킬러스(Killers)는 영화가 끝날 때까지 독자들과 심리적인 게임을 한다.

 

 

그 점이 이 영화를 다른 단순한 헐리우드 스토리에서 다르게 생각할 수 있게 만드는 요소다.

관련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recherche.tistory.com BlogIcon 휴게지기 2010.10.26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러스의 새로운 면을 생각할 수 있게 해 준 좋은 리뷰같습니다. 앞으로 자주 방문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