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선우 감독의 거짓말(Lies,2000.01)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거짓말
감 독 장 선우 (1999 / 한국)
출 연 이 상현,김태연
상세보기

 

장선우 감독의 거짓말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반포르노같은 영화가 

하고자 하는 얘기가 무얼까 계속 고민하며 봤다.



원조교제를 하며 

채찍이나 몽둥이로 서로의 엉덩이를 때리며 

이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계속 생각해봤다.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은 느낌-

그것은 인간으로서 누구나 가지고 싶은 욕망이다. 

이 영화에서 고등학생이었던 여주인공과 교수인 남자주인공은 그것만을 원했다.
 


그래서, 세상에 담을 쌓은 상태로

-남자교수의 경우는 결혼생활까지 포기한 상태로 그 만족-

보다 큰 성적이고 새디-매조키즘적인 만족을 원했다.

그래서 서로의 육체를 탐하고 가학-피학하며 

인생의 쾌감, 만족-의미를 찾으려 했다. 

 


더 큰 쾌감을 위해 더 강력한 매질을 원했고 

횟수도 점점 많아졌다. 

쾌락의 끝을 추구하고자 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으로서 가질 수 있는 사소한 만족에 불과했다. 

결국 남자교수는 여고생이었던 여주인공을 떠나보내야만 했고 

자신의 불만족스러운 권태로운 삶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뭘 어떻게 하려고

-인생은, 삶의 쾌락을 포함하여 

비행기로 떠나보내야만 하는 과거의 기억처럼 흘러만 간다. 


그것을 묵묵히 받아들인채 권태로운 삶을 계속 살수 밖에 없다-. 


 
 

장정일은, 영화감독 장선우는 그것을 표현하려고 했다. 

그것이 장정일이 오랜 실험끝에 도달한 결론이다


관련 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하하하(Hahaha,2010.05)라는 영화를 보았다.

 


하하하
감 독 홍 상수 (2010 / 한국)
출 연 김 상경,유준상,문소리,예지원,김강우
상세보기

  홍상수 감독은 이 세상의 삶의 모습을 항상 비웃으려고 하는 태도를 보인다.

특히 시인이나 대학강사들등-개인적인 치기어린 만족에 둘러쌓인 지식인들의

겉과 속이 다른 거짓된 삶을 비판하려고 한다.

이영화 하하하에서도 마찬가지다.

 

시인과 영화감독을 자칭하는 주인공 글의

현학적인 수사학과 실제의 타락하고 부패하고 거짓된 삶의 모습이

어떻게 다른지

그것을 남자주인공들의 표리부동한 삶의 모습을 통해 희화화한다.

 


 

그 점은 하하하 이 영화에서도 마찬가지다.

자칭 시인임을 자창하는 남자주인공이

여자들과의 연애관계에서 얼마나 속물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는지

그의 다마치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의 스토리처럼

홍상수는 파헤치고 할퀸다.

성적인 관점에서 보았을 때


배고파요 ㅠ,.ㅠ   살것같네 쌩유~~~
밥주세요
↓↓
 
 




지식인들의 삶의 모습들도 일반 생활인의 삶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쁜 여자를 만나면 어떻게든 자신의 욕정을 채우려고만 한다.

그래서 자칭 시인의 경우

정말 마음이 착한 여자 문소리가 있어도

다른 여자를 만나 바람을 피우면서도 다시 그 여자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자신을 만나길 다시 원할때

자신의 적나라한 욕정을 내보이며

선배형 앞에서 '하하하' 웃는 속된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자신을 위해 선물한 꽃화분을 보고

"당신이 이 꽃에 대해 무얼 알아?"라고 하든지
 

음식점 밖으로 보이는 거지에 대해서 뭘 아냐?고 하는 등의

형이상학적인 질문을 한다.

즉 꽃이나 거지의 이름표를 떼었을 때 그들의 본질에 대해 무엇을 아느냐는 질문이다.

 
 

이처럼

이중적이고 표리부동한 삶을 살아가는 세 남자와 세 여자의

엇갈리고 비뚤어진 삶의 모습을 가벼운 터치로 그리고 있는 작품이 하하하이다.

 
 

홍상수의 영화는

인간 삶의 모순을 남녀간의 연애관계를 밀착취재함으로써

지식인들의 왜곡된 삶의 모습을 디테일하게 추적하고 있다


 

관련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킬러스(Killers,2010.09)라는 영화를 보았다



킬러스
감 독 로 버트 루케틱 (2010 / 미국)
출 연 애 쉬튼 커쳐,캐서린 헤이글
상세보기


  킬러스(Killers)의 재미는 어디에 있을까?

특별히 에로틱한 장면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액션신이 강호동 말대로 소름끼치게 화려한 것도 아닌데 

특별히 강렬한 장면없이 이 영화는 끝날 때까지 스토리의 기대감을 가지고 보게 만든다.

이 영화의 재미를 파블로프의 개와 같은 조건반사에서 찾아보면 어떨까? 


 


다시 말해 

영화 희곡 제작자가 관객들에게 남자주인공을 계속해서 죽이려고 하는 킬러들을 계속 등장시켜

새로운 사람이 나올 때마다 독자가 저 사람도 혹시 주인공을 죽이려고 하는 킬러가 아닐까? 라고 하는 기대심리를

조건반사식으로 인셉션시켜 극의 흥미를 끝까지 이끌어 간다는 말이다. 

 

어느 정도 낯선 사람들이 킬러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식상해 질 쯤 

작자는 여주인공의 아버지까지 혹시 주인공을 죽이려고 하는 킬러일수도 있다는 감정적 반응을 독자들에게 불러일으켜 

독자들의 호기심을 계속해서 붙잡아 두려고 한다.


 
 

단편적인 헐리우드식 스타일에 새로운 방법-어쩜 게임의 요소를 닮은-을 도입합으로써 

킬러스(Killers)는 영화가 끝날 때까지 독자들과 심리적인 게임을 한다.

 

 

그 점이 이 영화를 다른 단순한 헐리우드 스토리에서 다르게 생각할 수 있게 만드는 요소다.

관련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recherche.tistory.com BlogIcon 휴게지기 2010.10.26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러스의 새로운 면을 생각할 수 있게 해 준 좋은 리뷰같습니다. 앞으로 자주 방문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