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파란대문(김기덕 감독,이지은 이혜은주연/1998)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파란 대문"안의 식구들은 먹고 살기 위해 인간적인 양심이나 도리는 예전에 팽개쳐버린
우리들의 삶의 모습의 축소판이다.

진아의 삶이 시궁창에서 건져올린 한송이 아름다운 꽃처럼 내 가슴을 후벼판다.

 


파란대문
감 독 김 기덕 (1998 / 한국)
출 연 이 지은,이혜은
상세보기

김기덕감독 이지은, 이혜은주연의 파란대문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파란대문을 보는 내내
가슴 한 켠 빠지지 않는 답답함과
그 답답함을 꿰뚫고 피어나오는 아름다움을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

 

 

 

집주인 여주인 딸인 대학생 혜미는 

자기 하숙집에서 몸을 팔고 있는 진아에게 

경멸과 더러움을 느끼며 

자신은 그녀와는 신분이 다른 사람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그림에 취미를 가지고 있는 진아는 

자신을 괴롭히고 돈을 빼앗는 한 건달을 미워하여 

손목을 그어 자살까지 시도하지만

막상 그가 다른 사람들에게 구타를 당하자 

그의 이마에 흐르는 피를 닦아주고 

그가 떠날 때 눈물을 흘리는 등 

인간적인 애정이 넘쳐나는 인물이다.

 


혜미는 진아가 몸을 팔아 자신의 가족들의 생계를 유지할 수 밖에 없는 

자신 가족의 삶을 혐오하고 경멸한다. 

그래서, 진아한테 더욱더 냉정하고 야멸차게 대하려고 모진 말을 하고 무시하지만 

자신이 그녀와 별다른 차이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을 깨달은 후 

오히려 애정이 많고 진실된 진아의 다리에 이마를 기대고 믿고 의지하게 된다.

엔딩장면에서  

수면위를 바라보는 두 여주인공의 해맑은 모습이 눈이 부시게 아름답다. 

그 밑에서 헤엄치고 있는 금붕어는 

작은 물속에서 혼자 외롭게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진아의 삶의 분신이다. 

진아가 붕어를 바닷가에 놓아주었을 때 

그녀는 자신을 둘러 싼 빠져나올 수 없는 답답한 환경을 벗어나고자 한 것이다.



인간은 욕망의 동물이다

-특히 돈을 주고 손쉽게 성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남자에게 몸을 파는 여자는 

손 쉽게 자신의 성욕을 해결할 수 있는 존재이다. 

주인 집 늙은 아버지와 고등학교나 대학교 초반으로 보이는 젊은 아들은 

자신의 성욕을 혜미를 통해 해결한다.

그 답답한 공간에 갇혀 있는 대학생 혜미는 

자신은 진아와 같은 더러운 존재가 아니라고 하지만 

자신의 남자친구조차 성욕을 해결하기 위해 급급한 존재라는 사실과 

자신도 진아와 다른 손님이 음담을 주고 받는 것을 도청한 후에는 

성적 욕망에 시달리는 별다른 존재가 아님을 깨닫고 

눈이 내린 어느날 몸이 아픈 진아 대신에 다른 손님을 상대한다.

 

 

 

 

있을 수 없는 현실-드라마 같은 현실

-화려한 드라마는 아니지만 단 10평짜리 제한된 연극공간 같은 곳에서 

서로 혐오하고 시기하고 사랑하고 이용하고 살 수 밖에 없는 

"파란 대문"안의 식구들은 

먹고 살기 위해 인간적인 양심이나 도리는 예전에 팽개쳐버린 

우리들의 삶의 모습의 축소판이다.

 

 

 

 


영화를 본 지 몇 시간이 지났는데도 

가슴속 답답함이 사라지지 않는다. 

그 속에 울분을, 인간적인 연민을, 사랑을 피워올리는 

진아의 삶이 시궁창에서 건져올린 한송이 아름다운 꽃처럼 내 가슴을 후벼판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