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화리뷰-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2010) 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
왜 이끼라고 했을까?

 


이끼
감 독 강 우석 (2010 / 한국)
출 연 정 재영,박해일,유준상,유선,허준호
상세보기


강우석감독 정재영주연의 이끼라는 영화를 보았다.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밀도있게 짜여진 구성이 작품의 흥미를 높였다.


 

개인적인 욕망때문에 수 많은 사람을 때리고 죽이는 전직형사와 

사람들의 마음을 치료하려는 종교인의 만남과 갈등이 

극의 뼈대를 이루고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수 많은 폭력과 억압, 살인과 인간마음의 치료의 문제가 

피와 살을 이룬 작품이다.



한 시골 마을의 폐쇄된 공간속에서 이루어지는 

독재자의 권력욕과 치부에의 욕망을 파혜치는 

현 검사를 배후에 둔 종교인의 아들과 그 사람을 도와 

그릇된 인간관계의 비리를 캘려고 하는 한 여인이 

종교인의 뒤를 이어 또 하나의 인물군을 이루고 있다.


이 영화가 나에게 흥미로운건 이끼라는 제목이었다.

왜 이끼라고 했을까? 

영화에서는 그냥 독재자같은 전직형사가 비리를 캐낼려고 하는 종교인의 아들에게 

"바위에 낀 이끼처럼 조용히 살라"고 하는 대사에서 암시만 되어 있다.

 

 
 
 


내가 궁굼했던 것은 

언제부터 우리나라에서 이끼가 '조용히 사는 삶'을 대변하는 

메타포로 사용되었는가 하는 것인가? 였다. 

이끼하면 축축하고 뭔가 음습한 것을 예상했던 나로서는 

조용한 삶을 사는 이끼라는 설명이 다소 생경했다. 

 

 
 
 


맨 끝에 종교인의 아들을 도왔던 여인의 미묘한 웃음을 클로즈업함으로써 

이 영화는 전 현직형사의 자살이외에도 

그러한 독재자의 공화국을 세운 인물이 또 있을 수 있었다라는 복선을 보여준다. 

그 점이 이 영화를 더욱 빛나게 하는지 옥의 티인지 별로 구분은 되지 않는다. 

이 영화의 특징은 잔혹한 삶을 꾸려나갔던 폭력배, 또는 사기꾼들의 냉철한 눈빛들이다. 

그 눈빛들이 마냥 축축하고 음습한 이끼의 이미지를 불러일으킨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mid16 BlogIcon 연결고리 2010.11.03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끼.. 아직 안봤는데 볼만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