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미스터 노바디(Mr.Nobody, 2009)라는 영화를 보았다.
각자의 삶이 모두에게 중요하고 모든 사람이 가는 모든 길이 다 중요하다는
늙은 주인공의 말은


미스터 노바디
감 독 자 코 반 도마엘 (2009 / 벨기에,캐나다,독일,프랑스)
출 연 제 어드 레토,사라 폴리,다이앤 크루거,린 당 팜
상세보기

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미스터 노바디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영화는 인간의 삶을 시간의 축에서 여러 가지 각도로 조명해 본 약간 형이상학적인 작품이다.

117살이 된 주인공은 미래세계에서 죽기 직전에 자신의 삶을 반추해 볼 기회를 최면을 통해 갖게 된다.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어느 부모를 따라가느냐는 선택의 기로에 선 주인공은 

그 후 자신이 알던 세명의 여자중에서 

어떤 여자와 어떤 삶을 살 것이냐는 선택을 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이 영화는 이 모든 가능성의 결과를 다 따라가보고 있다.

 

어머니를 따라 기차를 타고 타지로 간 주인공은

그곳에서 만난 세 여자와의 각기 다른 만남과 이별, 결혼생활을 통해서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는 가슴찢어지는 고통도 당해보고, 

다른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의 결혼에서 느끼는 상실감과 거리감, 고통을 경험하고 

별다른 감정없이 사는 다른 여자와의 결혼생활에서 자신을 원망하는 아내의 하소연도 듣게 된다.

이 영화는 우주의 빅뱅이론을 비롯하여 나비효과등의 과학적인 가설과 주제들도 같이 다루고 있다.


 
 
 


지금은 우리가 시간의 축에 따라 이동하는 세계에서 살고 있지만 

만약 그렇지 않은 세계를 생각해 볼 때 

이 현실이 실제인지 아니면 9살 아이가 꾸는 꿈의 한 부분일지 모른다는 주장이다. 

각자의 삶이 모두에게 중요하고 모든 사람이 가는 모든 길이 다 중요하다는 

늙은 주인공의 말은 

뒤집어보면 
 

 
 
 


아무리 훌륭한 삶이라도 

우주에서 보면 찰라적인 순간의 놀이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도 된다. 

맨 끝의 장면에서 죽었던 노인이 시간의 역주행으로 다시 일어나 

거꾸로 웃으면서 걷고 담배에서 뿜어져 나간 연기가 다시 담배속으로 들어오고 하는 장면은 

가슴이 터질 듯한 괴로움이나 살이 에어져나가려는 한 개인의 고통도 

그 사람의 인생에서는 둘도 없는 진실한 것이겠지만 

모든 것을 휩쓸어가버리는 시간의 무자비함속에서는 

한낱 푸념에 지나지 않으리라는 깨달음을 숨기고 있다.

오랫만에 형이상학적인 주제를 담은 영화를 봐서 머리 속은 복잡하지만 한편으로는 즐겁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