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The Downfall,2004.) 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몰락
감 독 올 리버 히르비겔 (2004 / 독일)
출 연 브 루노 간츠
상세보기


올리버히르비겔 감독의 몰락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히 틀러의 파멸과 최후의 과정을 그린 영화이다. 

히틀러의 말이 인상적이다.


 

 

 


독일인들이 유태인들에게 수 많은 피해를 받고 있다는 전제하에 

그는 그의 유태인 학살을 정당화한다. 

네가 나를 먼저 괴롭히고 나에게 아무런 도움이 안 되니 

죽여도 되고 죽여야 된다는 논리이다.


 난 단지 유대인들과 공공연하게 싸움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삶은 나약함을 용서하지 않는다" 

"나는 누구에게도 동정해본적이 없다"는 등의 

그의 얘기는 적자생존의 논리에 철저하게 침윤되어 있다.


 
 
 


후세인이나 알카에다의 만행을 보여준 후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의 이데올로기와 비슷하다. 

그렇지만 이 영화가 독일에서 제작된 이유가 불분명하다. 

결코 타협하지 않았던 히틀러의 고뇌를 알리기 위함인가? 

아님, 그러한 히틀러를 더 이상 옹호하지 않는다는 현 독일의 입장을 알리기 위함인가? 

히틀러가 자살한 후에 그의 부하들이나 비서의 남은 자살, 도망, 투항, 구금과 석방에 대한 후일담도 

히틀러의 삶을 재조명하는 이유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못되었다. 
 

 
 
 

 

하여튼 지난번에 히틀러라는 영화에서 

히틀러의 성장과정을 다룬 영화를 보았고 

이번에 본 몰락이라는 영화로 

히틀러 삶의 앞,뒤가 어떠한 시각에선 조명되었다고 본다. 

다음에 시간이 되면 나의투쟁이라는 책을 봐야겠다.


관련 글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